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하윤수 "내년 총선서 불통 교육정책 심판…대통령 면담 요구"

제37대 한국교총 회장 당선 기자회견서 작심 발언
"'자사고 폐지' 추진 시도교육청 교육법정주의 훼손"

(서울=뉴스1) 김재현 기자 | 2019-06-25 11:40 송고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장/뉴스1 DB © News1 임세영 기자

하윤수 신임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회장은 25일 "내년 4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총선)에서 전국 교육자의 의지를 모아 (정부의) 불통·편향 교육정책을 단호히 심판하겠다"고 밝혔다.

하 회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교총회관 단재홀에서 당선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정부는 충분한 합의나 공감대 형성 없이 유·초·중등교육의 전면 시·도교육청 이양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는 교육의 국가 책무를 약화시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교육에 정치논리를 앞세우고 학교를 정치장화하는 어떤 세력과 시·도에 대해서도 강력 대응해 교단 안정에 앞장설 것"이라며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이 더 이상 정치에 휘둘리는 교육에 희생되지 않도록 단연코 막아 내겠다"고 덧붙였다.

시·도교육청을 향해 날선 비판도 했다. 하 회장은 "2007년부터 교육감 직선제가 도입되면서 교육감의 이념과 정치적 성향에 따라 자사고 폐지, 혁신학교 확대, 무상급식 등 정책이 급변해 그 폐해는 고스란히 학교현장이 감당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시·도교육청은 '제2의 교육부'가 돼 학교를 좌지우지하며 불공정한 자율형사립고 취소 등 교육법정주의마저 훼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청와대에 공식 면담도 제안했다. 하 회장은 "대통령을 만나 교육의 국가책무 강화와 불공정한 자사고 지정취소 예고 등 작금의 교육 사태를 바로 잡는 교육법정주의 확립을 요청하겠다"며 "또 정부, 정치권, 교육청 등의 제각각 정책 추진으로 혼란을 빚고 있는 교육이 중심을 잡도록 국가교육 컨트롤타워인 청와대 교육수석 부활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하 신임 회장은 지난 20일 종료된 제37대 교총회장 선거 결과 연임에 성공했다.

교총 회장선거는 러닝메이트제다. 하 회장과 함께 5명의 부회장(유·초 2명, 중·고 2명, 대학 1명)도 선출됐다. 김갑철 서울 보라매초 교장, 조정민 전남 목포 부주초 교사, 조영중 충남 천안 오성고 교장, 임운영 경기 경일관광경영고 교사, 권택환 대구교대 교수 등이다.

이번 선거에는 전체 회원 12만6459명(휴직·명예·예비·준회원 제외) 중 10만3432명(81.8%)이 투표에 참여했다. 하 회장은 46.4%를 득표해 당선됐다. 임기는 당선일(20일)부터 2022년 6월까지다.


kjh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