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트럼프, 김정은에 친서 확인…"대단히 우호적인 친서"(상보)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2019-06-25 01:53 송고 | 2019-06-25 07:36 최종수정
2019년 2월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회담 둘째날 작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조선중앙TV 갈무리) ©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대단히 우호적인 친서'를 보냈다고 24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 비핵화의 미래를 놓고 양국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6일 한국 방문 일정을 포함한 아시아 순방을 위해 출국할 예정이다.

트럼프는 지난주 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다운' 편지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백악관도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양국 정상 간 서신 왕래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핵무기 개발 야욕을 둘러싼 긴장 속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전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보낸 편지가 교착상태에 빠진 핵 회담의 재개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에 대한 새로운 제재 방안을 논의하던 중 기자들과 만나 "북한은 경이로운 미래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acene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