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첫방 '악플의 밤'…설리가 밝힌 #마약 #노브라 #악플러 고소(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9-06-21 21:05 송고 | 2019-06-21 21:07 최종수정
JTBC2 '악플의 밤' 캡처 © 뉴스1

화제를 몰고 다니는 가수 겸 연기자 설리가 '악플의 밤'에 출격했다.

설리는 21일 오후 방송된 JTBC2 새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마약을 한다고 오해받은 사연, 노브라 논란, 악플러를 고소한 뒷이야기 등을 모두 털어놨다.

이날 설리는 신동엽, 김숙, 김종민 이후 마지막 주자로 자신의 악플을 읽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 앞에서 얘기하는 게 오랜만이다"며 미소 지은 그는 '설리 최고의 히트작은 인스타그램', '얼굴은 어종 하는 짓은 관종'이라는 악플을 낭송했다.

특히 '마약' 의혹이 담긴 악플로 주목받았다. '너네 마약 하면 동공 커지는 거 아냐. 설리 동공 봐라. 딱 약쟁이'라는 내용이었다. 

이에 설리는 "노 인정. 저는 범법 행위는 저지르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한 영화 '리얼'을 촬영하던 당시 마약 관련된 영화를 많이 봤다고. 설리는 "나도 잘해보고 싶어서 몰입했던 것"이라며 "그때 찍은 사진들이 유독 (동공이 풀린듯이) 그랬다"고 해명했다.

설리는 "제가 말도 어눌하고 천천히 한다. 여기서 머리카락을 뽑을 수 있다. 그런데 머리, 눈썹을 탈색 했다. 다리털은 남아 있다"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종종 논란이 불거진 '노브라' 얘기도 꺼냈다. '기승전 노브라. 그냥 설꼭X'라는 악플. 설리는 "노 인정이다. 이건 어그로 끌려고 한 게 아니라 제가 편해서 한 거다"고 해명했다.

설리는 "노브라는 개인의 자유가 아닌가 생각이 들었다. 브라 자체가 건강에 좋지 않다. 와이어가 있지 않냐. 소화 기관에도 좋지 않은데 난 소화가 잘 안 되는 편"이라며 "편안해서 브라 착용을 하지 않고, 그게 예쁘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노브라가) 자연스럽고 예쁘다"면서 "브라는 액세서리라고 생각한다. 어떤 옷에는 어울리고 안 어울리기도 하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갑자기 출연진들을 향해 "제가 지금 이상해 보이지 않으시죠?"라더니 "지금 착용 안했다. 그 액세서리를"이라고 솔직히 고백해 놀라움을 주기도.

김숙은 설리에게 "보통 이슈가 되면 더이상 (노브라 사진을) 안 올리는데, 설리는 그 다음에도 계속 올리더라"고 해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에 설리는 "처음에 노브라 사진을 올리고 너무 말들이 많았다. 이때 무서워하고 숨을 수도 있지 않냐. 그러지 않았던 이유가 많은 사람들의 편견이 없어졌으면 했다. 틀을 깨고 싶다는 생각, '이거 생각보다 별 거 아니야' 이 말도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악플러를 고소한 경험담도 공개했다. 설리는 "고소를 한 번 해봤다"며 "악플러가 유명한 대학교에 다니는, 잘 나가는 동갑내기 학생이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이어 "이렇게 좋은 대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제가 선처를 안 하면 전과자가 된다는 거다. 앞으로 취직할 때 문제가 생긴다"며 "악플러에게 장문의 편지가 왔다. 미안하다고 이렇게 일이 커질지 몰랐고 본인 스트레스를 저한테 푼 것 같더라"고 설명했다.

설리는 "내 나이와 똑같은 친구가 썼다고 하니까 이 친구한테 빨간 줄을 긋는 게 미안했다. 그래서 선처를 해줬다"면서도 "근데 다시 고소를 하는 날이 온다면 선처 안 할 거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며 올바른 댓글 매너 및 문화에 대해서도 한 번쯤 생각해 보는 프로그램.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lll@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