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증권사 "올해 美금리 1~3차례 인하…미중 무역협상이 관건"

증권사, 美 적게는 1차례 많게는 3차례 금리 인하 예상
"인내심은 사라졌으나 신중함은 여전히 유지" 신중론도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9-06-20 10:19 송고
제롬 파월 Fed 의장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FOMC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기준금리 동결을 밝히며 앞으로 금리를 인하해야 할 근거는 강해지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파월 의장은 또한 "내 임기가 4년이라는 것은 법적으로 확실하다"면서 "임기를 모두 채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국내 주요 증권사들은 20일 새벽에 끝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결과에 대해 올해 1~3차례의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예상했다. 또한 미중 무역분쟁, 미국 경제지표와 주식시장 변동 상황 등에 따라 금리인하 횟수와 시기 등이 조정될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미 연준의 금리 등 통화정책 결정기구인 FOMC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이틀 간의 회의를 마치고 연방기금금리를 현행 2.25~2.50%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통화정책 성명에서 금리동결 기조를 뜻하는 '인내'(patient)라는 표현을 삭제하는 등 향후 금리인하 기대를 높였다.

◇"올해 금리인하…적게는 1차례, 많게는 3차례까지"

20일 국내 주요 증권사들은 올해 미국의 금리인하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FOMC의 스탠스가 바뀐 배경에는 지지부진한 미중 무역협상 전개 상황 등이 있다고 봤다.

임혜윤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향후 경기 및 물가에 따라 금리를 인하할 수 있다는 시그널을 전달한 것으로 해석 가능하다"고 했다. 안영진 SK증권 연구원도 "금리 선물 시장에 반영된 7월 인하 가능성은 100%에 달했다"고 언급했다.

나중혁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강한 경기부양 시그널을 제공하지는 않았지만,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행동에 나서겠다는 미 연준의 입장표명이 향후 시장 안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대체로 시장 기대 수준에 부합한 무난한 이벤트였다"고 평가했다.

백윤민 교보증권 연구원은 "금번 FOMC에서 연준의 통화정책에 대한 스탠스가 조정된 가장 큰 이유는 결국 미중 무역분쟁과 관련한 연준의 기본 시나리오가 바뀌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금리인하 횟수 전망과 관련해 ktb투자증권과 교보증권은 1차례를 예상했다. SK증권과 유진투자증권은 1~2차례, 키움증권은 최대 2차례로 내다봤다. 메리츠종금증권은 3차례까지 가능하다는 관측을 내놨다.

ktb투자증권의 임 연구원은 "연내 2차례 이상의 금리인하에 대한 기대는 과도하다"며 "미중 무역분쟁이 최악으로 치닫지 않는 한 미국 경제지표가 금리 인하로 대응할 만큼 부진할 가능성이 높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윤여삼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현재 시장 기대는 2차례 인하 기대를 반영한 상황이라는 점에서 추가완화의 가능성도 열어두고 있다"며 "심지어 금일 낮아진 물가전망을 근거로 예방적 인하의 정도를 2차례에서 3차례까지 가능하다고 변경했다. 연준이 보여준 유연성을 최대한 고려했다"고 전했다.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금리인하 시기 7월·9월·12월…미중 무역협상이 관건"

금리인하 시기로는 오는 7월, 9월, 12월 등이 꼽힌다. 관건은 단연 미중 무역협상의 전개 상황이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미중 무역협상이 결렬돼 무역여건이 악화될 경우 첫번째 금리인하는 7월 말 FOMC 회의에서 단행되고 이어 9월에도 연이어 인하될 가능성이 높다"고 봤다. 고위급 미중 무역협상이 재개될 경우 9월과 4분기 금리인하를 점쳤다. 그는 "금리인하의 폭과 시기는 6월 미중 정상회담에서의 무역협상 성과에 달려 있다"고 부연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7월 FOMC에서 연준은 선제적인 대응 차원에서 금리 인하를 단행할 수 있다"며 "이후 상황에 따라 경기 모멘텀이 약화될 경우 12월 정도 추가 인하가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6월 말 미중 정상회담에서 협상이 어떤 방향으로 진행되는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교보증권의 백 연구원은 "연준의 첫 금리인하 시기에 대한 기본 시나리오는 4분기로 예상하지만, 미중 무역분쟁 전개, 미국 주식시장 변동 상황에 따라 금리인하 시기가 조정될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설명했다.

아직 금리인하에 대한 변수는 남아있다. 미국의 경제지표는 제조업·투자 부문의 부진과 서비스업·소비 부문의 호조가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김진명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오히려 미국의 2분기 경제 성장률 전망은 최근 소매판매 지표 호조에 힘입어 상향 조정됐다"며 "최근 미국 경기가 하강 국면이 아닌 회복 과정에서의 일시적인 둔화일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기준금리 인하를 위해서는 좀 더 명확한 신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7월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양호하고, 미중 무역협상이 진전되는 방향으로 전개된다면 금리인하 결정은 충분히 미뤄질 수 있다. 연준의 인내심은 사라졌으나, 신중함은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pej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