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황교안 "외국인 임금 차별?…어처구니없는 비난"

"일부에서 차별이니, 혐오니 터무니없는 비난 하고 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강성규 기자 | 2019-06-20 09:30 송고 | 2019-06-20 10:05 최종수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6.20/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외국인 근로자에게 산술적으로 똑같은 임금을 주는 건 공정하지 않다"는 전날 자신의 발언에 대한 정치권 비판이 쏟아지자 "어처구니없다"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중소기업들이 최저임금 감당도 힘든데 외국인은 숙식비 등 다른 비용이 들어 힘든 사정이 있는 것이 당연한 것 아니냐"며 "정부가 책임질 문제이니, 문제를 풀겠다는 저를 공격하는 건 어처구니없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을 방문하니 최저임금 급등을 하소연하는 목소리가 많았는데 제가 외국인 근로자 문제를 지적했더니 일부에선 차별이니, 혐오니 터무니없는 비난을 하고 있다"며 "제 이야기의 본질은 외국인에 대한 차별이 아니라 과도한 최저임금의 부작용을 바로잡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저임금법 등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외국인을 차별하겠다는 것이 아니다. 최저임금 산입범위 등을 형편에 맞도록 하자는 것인데 사리에 맞지 않게 공격할 시간에 최저임금 문제 해법부터 고민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중앙경제가 힘들어지지만, 지방경제는 더 힘들어하는 모습이 보인다"며 "문재인 정권이 서울 집값을 잡겠다고 어설픈 정책을 내놓았다가 서울 집값도 못잡고 지방만 망치는 양극화가 일어났다"고 했다.

황 대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서는 "대책없는 탈원전으로 한전은 1조원 넘는 적자를 기록하고 주가도 절반으로 폭락했는데 그 와중에 여름철 전기요금을 깎아주기로 해 30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한다고 한다"며 "배임죄 고발까지 걱정하고 있는데 이게 정말 정상적 나라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모든 부작용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탈원전을 포기하는 수밖에 없다"며 "이념적 정책에 사로잡혀 우리 국가의 경제가 치명상까지 입는다면 언젠가는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황 대표는 전날  부산 진구에 소재한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업인과의 간담회에서 "산술적으로 (내국인·외국인이) 똑같이 임금 수준을 유지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 법개정을 통해 당에서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