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나경원, 국회 굉장히 들어오고 싶어 구실 찾고 있다"

"나경원, 이인영 만나 한국당 법안 통과 보장 부탁해"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2019-06-19 09:18 송고 | 2019-06-19 11:43 최종수정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 News1 김명섭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9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로 굉장히 들어오고 싶어서 구실을 찾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어제 제가 우연히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조우를 해서 얘기를 나눴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의원은 또 "(나 원내대표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서 한국당이 추진하는 몇 가지 법안이라도 통과시켜 준다는 보장을 해달라고 했다고 한다"며 "이 원내대표로선 곤란한 것 같다"고 전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련한 한국당의 국회 복귀 가능성에 대해 "안 오면 손해"라며 "국회로 돌아와서 청문회에서 지적해야 윤 후보자가 답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돌아다니면서 광화문에서, 대구에서, 이포보에서 소리 질러봐야 윤 후보자가 답변 안 한다"고 했다.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하향조정되는 것과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가 책임을 가지고 있는데 한국당이 추경에 협조하지 않아서 국민들은 한국당 때문에 경제가 나쁘다고 생각한다"며 "(한국당은) 바보들"이라고 했다.


se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