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복기왕 靑비서관 "아산시장때 예산전용 안해…市 관례 행정"(종합)

충남도 종합감사서 적발

(대전·서울=뉴스1) 이병렬 기자, 김세현 기자 | 2019-06-18 18:31 송고 | 2019-06-18 19:11 최종수정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 뉴스1

복기왕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18일 아산시장 재임 당시 비서실 직원들에게 옷을 사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예산을 전용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복 비서관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아산시에서 관례적으로 해왔던 일상 업무 중 하나로 알고 있는데 부끄럽지만 이런 행정이 있는지도 이번에 처음 알았다"고 말했다.

복 비서관은 "일부 보도에서는 '복 비서관이 아산시장 시절 예산을 전용해 옷을 사줬다'고 하는데 사실이 아니다"라며 "아산시 차원에서 피복비 지원 등을 위해 사업을 했던 것 같지만 시장이 선물을 준 건 절대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목(항목)을 세워서 (예산을) 집행한 부분이 국민 정서상 적절한가라는 부분에 대해선 짚어볼 부분"이라며 "추후 있을 감사 결과를 보겠다"고 했다.

앞서 충남도와 아산시 등에 따르면 복 비서관은 2016년부터 2년간 아산 시장으로 재임하며 청원경찰 근무복 제작비 등 피복비를 이용해 2900여만 원의 직원들 옷을 사준 것으로 드러났다. 구체적으론 남성에게는 60만원, 여성은 30만원 상당의 정장을 1년에 2차례씩 모두 4차례 사 준 것으로 전해진다.

도 관계자는 "지난 5월 아산시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이같은 사실을 적발했다"며 "오는 25일쯤 감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복 비서관은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2010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 아산시장으로 재임했다.


smi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