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베리굿 조현, 의상 선정선 논란…소속사 해명에도 이틀째 ing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19-06-18 09:49 송고
베리굿 조현/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그룹 베리굿 조현이 코스프레 의상으로 선정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틀째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조현은 지난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했다.

이날 조현은 레드카펫에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의 '아리' 캐릭터 의상을 입고 등장해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아리를 표현했다. 

그러나 이후 네티즌들은 조현의 의상에 대해 노출이 과하다고 지적하며 논란에 휩싸였다. 조현이 입은 의상은 딱 붙는 형태의 옷으로, 짧은 하의와 가터벨트 등을 문제 삼은 것이다.

이에 베리굿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은 17일 뉴스1에 "주최 측에서 미리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한 것"이라며 "게임 관련 행사라 게임 캐릭터 의상을 그대로 입었고, 조현도 평소 게임을 좋아해서 이번에 많은 준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다른 의도는 없었고, 논란에 당혹스럽다"라고 밝혔다.

게임 캐릭터 의상을 그대로 입었다는 해명에도 조현은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이틀째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식하는 등 논란이 여전한 것. 이에 네티즌들은 "의상이 선정적이다"라고 비판을 이어가고 있고, 반면 또 다른 네티즌들은 "논란이 왜 일어났는지 모르겠다"는 반응을 나타내고 있다.

한편 조현은 지난 2016년 그룹 베리굿으로 데뷔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seunga@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