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G20계기 한중 정상회담 원칙적 합의…구체적 일시 협의중 "

"시진핑 방북,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협상 조기 재개 기여할 것"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2019-06-17 21:21 송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조선중앙통신이 17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오는 20~21일 방북을 보도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협상에 대한 조기 재개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렇게 전하면서, 이번 시 주석의 방북과 관련 "조기 실현을 위해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왔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지난 주부터 시 주석의 북한 방문 추진 동향을 파악하고 예의 주시해 왔다"면서 "시 주석의 북한 방문이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고 대변인은 시 주석의 방한과 관련해선 "G20 정상회의 전후 방한 계획은 없다"며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국과 중국은 정상회담을 갖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며 구체적 일시에 대해서는 협의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시 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으로 오는 20~21일 북한을 방문한다고 보도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대변인 발표를 인용해 시 주석의 이번 방북을 전했다.

시 주석의 이번 북한 방문이 이뤄질 경우 지난 2008년 6월 국가 부주석 시절 이후 11년 만이다.


smi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