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Nstyle > 패션

[N화보] 우아+카리스마…김희선, 여전한 아름다움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19-06-17 09:51 송고 | 2019-06-17 14:25 최종수정
엘르 © 뉴스1
엘르 © 뉴스1

배우 김희선이 변함없는 아름다움을 드러냈다.

17일 매거진 엘르는 김희선과 함께한 7월호 커버와 화보를 공개했다.

오랜 시간 독보적인 커리어를 이어온 김희선은 이번 7월호 커버에서 화려한 의상 대신 화이트 티셔츠를 입고 심플하면서도 모던한 아름다움을 드러냈다. 이탈리아 럭셔리 가죽 브랜드 발렉스트라와 함께 한 디지털 커버와 일부 화보도 함께 공개됐다. 블랙 드레스를 입고 화이트 롱 부츠를 매치한 김희선은 우아한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이어 진행된 인터뷰에서 김희선은 지난 커리어를 돌아보는 질문에 "젊은 시절 열심히 일한 덕분에 약간의 베네핏을 받은 느낌이다. 20~30대에 많은 작품을 하면서 열심히 달려온 덕분에, 결혼 후 6년이란 공백기에도 잊히지 않고 다시 활동할 수 있었다"라고 답했다. 

변함 없이 정상에서 사랑 받는 스타로 존재하는 비결에 대해서는 "대중에게 솔직한 점? 예전부터 보였던 모습에서 나이만 먹었지, 다르게 변한 건 아니다. 솔직하고 한결같은 제 모습을 많은 분들이 좋게 봐주는 것 같다"라고 했다.

엘르 © 뉴스1
엘르 © 뉴스1

전작 '나인룸'에서 이미지 변신을 꾀했던 김희선은 차기작을 묻는 질문에 "작품을 고르는 데 점점 더 신중하게 된다. 이태까지 쌓여온 세월이 있어서 대중이 나한테 기대하는 점도 있고, 스스로 바라는 것도 많으니까 더 겁이 나는 것 같다. 어떤 때는 좀 지르는 면도 필요한데, 너무 쓸데 없는 생각이 많아지니까 요즘은 그걸 좀 버리려고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희선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7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seung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