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데이트 폭력 신고' 여친 찾아가 보복폭행…30대 구속

교제 중 수차례 "죽여버리겠다" 협박·폭행

(광주=뉴스1) 허단비 기자 | 2019-06-17 09:01 송고
광주 서부경찰서 로고. /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데이트 폭력을 신고했다며 여자친구를 폭행한 30대 남성이 검거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범죄 등의 혐의로 A씨(36)를 구속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4일 오전 3시쯤 광주 서구에 있는 여자친구 B씨(26)의 집에 찾아가 데이트 폭력을 신고했다는 이유로 보복 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A씨는 지난 13일 오후 10시30분쯤 B씨가 헤어지자고 한 말에 격분, B씨의 머리를 잡아당기는 등 폭행해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경찰 조사를 마친 후 B씨가 자신을 신고한 것을 보복하기 위해 다시 B씨를 찾아가 "네 친구와 가족들을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하고 현관문을 수차례 발로 차 위협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교제 2개월 차인 지난달 B씨가 다른 남자를 만난다고 의심하며, 머리를 때려 바닥에 넘어뜨리는 등 데이트 폭력을 일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수차례 데이트 폭력을 일삼고도 보복 범죄를 저지른 점 등을 미뤄 재범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전날 A씨를 구속했다.




beyondb@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