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단독] 류담, 4년전 이혼…"오랜 고민 끝에 각자의 길"(종합)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6-14 14:36 송고

개그맨 겸 배우 류담/뉴스1 © News1
개그맨 겸 배우 류담(40)이 4년 전 이혼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류담의 이혼 소식은 14일 뉴스1 단독 보도로 알려졌다. 류담은 지인의 소개로 만난 전처와 3년간 열애 후 지난 2011년 결혼했으나, 결국 4년 만인 2015년 파경을 맞았다.

류담은 전처를 배려해 그간 주변에도 가정사 등 개인사를 알리지 않았다. 이에 최측근들만 류담의 이혼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류담과 전처는 이혼 후 서로 응원하는 사이로 지냈으며, 두 사람 사이에 아이는 없다.

류담 소속사 싸이더스HQ는 이날 오후 공식자료를 통해 "류담 씨는 2015년 원만한 합의 후 이혼 절차를 마쳤다"며 이혼 소식을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은) 오랜 시간 고민 끝에 결정하여 각자의 길을 걷게 되었지만, 서로를 응원하며 지내왔다"라고 덧붙였다.

또 "배우의 개인적인 일인 만큼 가족들과 주변 분들이 상처받지 않도록 왜곡된 기사와 악의적인 댓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정중히 부탁드린다"라며 "류담씨는 앞으로도 활동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니 따뜻한 관심으로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 뉴스1 SidusHQ 제공
류담은 최근 새 소속사 싸이더스HQ와 전속계약을 맺고 새로운 출발을 준비 중이다. 배우로서 더욱 다양한 활동을 위해 최근 2년간 건강관리 및 다이어트에 힘썼던 그는 올 들어 40kg 체중을 감량한 사실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류담은 지난 2003년 KBS 공채 코미디언으로 방송계에 입문한 뒤 KBS 2TV '개그콘서트'의 '달인' '불청객들' 등의 코너에 출연했다. 또한 버라이어티 예능인 SBS '정글의 법칙' 등에서도 활약했다. 동시에 드라마 '선덕여왕' '성균관 스캔들' '오자룡이 간다' '황금무지개' 등에도 나서며 연기 활동을 병행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