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전세계가 홍콩 시위 지지, 갈수록 궁지에 몰리는 시진핑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9-06-13 17:57 송고 | 2019-06-13 18:02 최종수정
12일 홍콩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고무총을 쏘고 있다.  © AFP=뉴스1

미국 영국에 이어 유럽연합(EU)이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는 성명을 내놓는 등 전세계가 홍콩 시위를 지지하고 나섰다.

그러나 중국 외교부는 홍콩의 폭력시위를 강력히 규탄하며 홍콩 정부의 중국 송환법 추진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밝히는 등 전세계 여론과 동떨어진 반응을 내놓고 있다.

◇ 미영 이어 EU도 홍콩 시위 지지 성명 : 미국 영국에 이어 유럽연합(EU)도 홍콩 시위를 지지하고 나섰다.

EU는 13일 성명을 내고 “집회결사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 등 홍콩 주민의 기본권이 보호돼야 한다”며 공식 지지를 표명했다. EU는 이어 “홍콩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중국 소환법이 홍콩 주민의 우려를 불러일으키는 것을 충분히 공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국무부가 홍콩 시위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데 이어 영국 정부도 홍콩 시위를 지지하고 나섰다.

영국의 아시아 태평양 담당 장관인 마크 필드는 12일 “홍콩의 자유와 독립을 위해 그들이 벌이고 있는 반송환법 투쟁에 적극적인 지지를 보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은 법률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아 불법적인 구금, 고문 등이 자행되고 있다”며 “중국으로 범인을 인도하는 법률이 악용될 소지가 많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도 국무부 명의의 성명을 내고 홍콩의 시위를 지지했다. 10일 모건 오르태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문제의 법 개정은 홍콩의 자유와 기업환경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크게 우려한다"고 밝혔다.

◇ 중국 외교부 "폭력시위 강력 규탄한다" : 국제사회가 앞다투어 홍콩 시위에 대한 지지를 표명함에도 캐리 람 홍콩의 행정장관은 “홍콩 시민의 시위가 조직된 폭동”이라며 “범인을 중국으로 인도할 수 있는 중국 송환법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12일 중국과 범인 인도 협정 개정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이뿐 아니라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홍콩 시위가 폭력으로 치닫고 있다”며 “이를 강력히 비판한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13일 정례 브리핑에서 “홍콩의 폭력 시위를 강력히 비판하며, 홍콩 정청의 중국 소환법 추진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 "시진핑 결코 양보하지 않을 것" : 전문가들은 2012년 집권 이후 권위주의 체제를 강화해온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홍콩 문제와 관련 결코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며 전세계가 홍콩의 민주화를 도와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AFP=뉴스1 © News1 자료 사진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는 12일 사설을 통해 홍콩의 민주화는 인류 보편적 가치와 부합하는 것이기 때문에 홍콩의 민주화 운동을 전세계가 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 주석은 2012년 집권한 뒤 권위주의 체제를 강화해 왔다. 특히 시 주석은 주석 임기제를 폐지, 종신집권의 길을 열었으며, 홍콩에 대한 통제도 더욱 강화하고 있다.

◇ 시민 79명 부상, 2명은 중상 : 지난 9일 홍콩에서 시민 100만 명이 모여 중국 송환법 반대 시위를 벌인데 이어 12일에도 수만 명이 홍콩의 의회인 입법회의 주변에 모여 송환법 반대를 외쳤다.

12일 시위에서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최루탄과 물대포는 물론 고무총을 발사해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13일 오전 현재 79명이 병원에 실려 갔고, 이중 2명은 중상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sino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