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장제원 "한국당, 제왕적 투톱 정치…국회 문 열어야"

"국민에 주려고 하는 메시지 무엇인지 알 수 없어"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06-12 08:26 송고 | 2019-06-12 09:03 최종수정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 News1 이종덕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면서 당내에서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투톱' 정치만 보이는 것에 대해 우려했다.

장 의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진심을 담아 글을 올린다. 또 내부총질이라는 엄청난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며 "단 하루를 정치 하더라도 뚜렷한 민심 앞에서 눈을 감고 외면하는 것은 비겁한 침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싸울 때 싸우더라도 할 일을 하라는 것이 민심이라고 생각한다. 이토록 엄중한 국민의 질타 속에서도 한국당에는 소위 투톱(TWO TOP) 정치밖에 보이지 않는다"라며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라고 비판했다.

장 의원은 "지금 정국이 한가한 상황인지 당 지도부께 충정을 가지고 묻지 않을 수 없다. 국회의원 페이스북은 온통 지역구에서 주민들과 악수하는 사진만 넘쳐난다"며 "국회 일정이 없으니 당연하다. 저 또한 예외는 아니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고 있는데 당내에는 침묵의 카르텔만 흐르고 있다. 건강한 비판은 사라진 지 오래"라며 "국민이 바라는 국회의원의 모습이 하루종일 지역구에서 주민들과 악수하고 다니는 것인가. 아니면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이미지 정치, 말싸움에만 매몰된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장 의원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치이고, 누구를 위한 당인가. 정말 싸우려 한다면 결기를 가지고 똘똘 뭉쳐 장외로 나가 문재인 정권이 백기를 들 때까지 싸우든지, 국회 문을 열어젖히고 원내 투쟁을 하든지 (해야 한다)"며 "우리가 지금 국민에게 주고 있는 메시지, 주려고 하는 메시지가 무엇인지 알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저 혼자 하는 이 절규가 메아리 없는 외침인 줄은 알지만 구태 정치를 바꾸는 작은 밀알이라도 됐으면 좋겠다"라며 "국민의 정치 수준이 얼마나 높아졌는지 선거 결과가 나온 후 깨닫는다면 그때는 후회해도 너무 늦을 것"이라고 말했다.


asd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