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이베스트證 "아스달연대기 실망감…스튜디오드래곤 목표가↓"

목표주가 9만6000원→8만5000원 하향 조정
"아스달연대기 흥행궤도 진입 외에 모멘텀 없어"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2019-06-04 11:13 송고
tvN © 뉴스1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아스달연대기 초기 성과 실망감에 주가가 하락한 스튜디오드래곤의 목표주가와 실적을 하향했다.

4일 김현용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스달연대기의 초기흥행 부진을 반영해 올해와 내년의 당기순이익 전망치를 평균 11% 하향한다"고 밝혔다. 목표주가는 9만6000원에서 8만5000원으로 11.4% 내렸다.

김현용 연구원은 "스튜디오드래곤은 지난 주말 새로운 토일극 아스달연대기의 1, 2회차 방영분에서 각각 6.7%, 7.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면서 "시장은 늘어난 제작비 대비 저조한 성과에 실망하며 종가가 9.35% 급락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는 올해 예상 당기순이익의 46배, 내년 예상 당기순이익의 35배로 여전히 밸류 메리트를 느끼기에는 부담스러운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올해 스튜디오드래곤의 매출액이 전년대비 22.6% 증가한 4653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6.7% 증가한 465억원으로 시장기대치를 각각 15%가량 밑돌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면서 "스튜디오드래곤의 주가는 아스달연대기의 흥행궤도 재진입 외에는 뚜렷한 모멘텀을 기대하기 힘들다"고 분석했다.


min785@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