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강경화, 미얀마 장관 면담…"평화체제 구축 위한 협조 당부"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2019-05-27 19:42 송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를 찾은 쪼틴쉐 미얀마 국가고문실 장관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2019.5.2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7일 쪼틴쉐 미얀마 국가고문실 장관과의 면담 자리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우리의 노력을 설명하며 협조를 당부했다. 

강 장관은 이날 쪼틴쉐 장관과의 면담에서 이렇게 밝히며 미얀마는 물론 아세안이 보내준 지지와 성원에 사의를 표한 뒤 향후에도 미얀마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쪼틴쉐 장관은 "한국 정부의 완전한 비핵화·한반도 평화정착 노력을 평가하고, 미얀마 정부가 한국 정부의 정책을 계속 지지해나갈 것"이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강 장관은 "양국 간 우호협력관계가 1975년 수교 이래 제반 분야에서 내실있게 발전해왔다"며 "신남방정책의 주요 협력대상국인 미얀마와의 협력을 심화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에 쪼틴쉐 장관은 "최근 미얀마 정부가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보다 나은 투자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신남방정책 기조 하에 한국 기업들의 미얀마 투자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강 장관은 올해 11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에서 노력 중이라고 설명하며 미얀마측의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대해 쪼틴쉐 장관 역시 동 행사의 개최를 환영하고,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이 동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freshness41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