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여친 부탁에 후배 폭행·영상촬영한 중학생들, 기소의견 송치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이정민 기자 | 2019-05-27 15:25 송고
© News1 DB

여자친구의 부탁을 받고 다른 학교 후배들을 폭행한 중학생이 검찰에 송치됐다.

전주완산경찰서는 A군(15)을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위반(공동상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27일 밝혔다. A군과 함께 폭행에 직접 가담한 B군(15)도 같은 혐의로 송치했다.

경찰은 또 폭행을 부탁한 A군의 여자친구 C양(15)의 경우 폭행교사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넘겼다.

A군은 지난 4월8일 오전 1시께 전북 전주시 삼천동 한 공원에서 다른 중학교 후배 D군(14)의 얼굴 등을 주먹과 발로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군은 또 이날 오후 4시께도 D군 등 4명을 동완산동 한 야산으로 불러내 무릎을 꿇리고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에는 총 10여명이 가담했지만, 직접 폭행을 행사한 학생은 A군 등 2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결과 A군은 “D군 등이 내 험담을 하는 등 싸가지가 없다. 버릇을 고쳐달라”는 여자친구의 부탁을 받고 자신의 친구들과 함께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은 범행 현장에 있던 친구가 촬영한 폭행장면을 여자친구에게 직접 보내주기도 했다.

피해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피해학생 학부모들이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한편 전주교육지원청은 최근 학교폭력자치위원회를 열고, A군과 B군, C양을 강제전학 조치했다. 또 폭행에 직접 가담하지는 않았지만 현장에 있었거나 SNS등을 통해 폭행장면을 공유한 10여명의 학생들에게도 봉사활동 등의 징계를 내렸다.


94ch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