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의 남자' 양정철, 서훈 국정원장과 회동…왜?

양정철 "사적인 지인 모임…민감한 대화 없어"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이우연 기자 | 2019-05-27 10:26 송고 | 2019-05-27 11:30 최종수정
양정철 민주연구원 원장.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최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회동을 한 것으로 27일 뒤늦게 알려졌다.

인터넷언론 '더팩트'는 이날 양 원장이 서훈 원장과 지난 21일 서울 강남구 모처의 한정식 식당에서 철저한 경호 속에 비밀회동을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오후 6시20분쯤부터 10시45분쯤까지 4시간 이상 만났다고 한다.

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 원장과 정보기관의 수장의 만남이기에 정치권에 파장이 일었다. 당장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원장이 여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과 독대한 것만 해도 정치개입의 여지가 충분하다"며 "과거 국정원의 총선 개입 그림이 떠오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혜훈 정보위원장은 정보위를 즉각 요청해서 사실관계부터 파악해야 할 것"이라며 "이혜훈 위원장과 의논해서 정보위를 개최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논란이 일자 양 원장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그는 서 원장과의 만남에 대해 "사적인 지인 모임"이라며 "특별히 민감한 이야기가 오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런 대화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양 원장은 "제가 고위 공직에 있는 것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데 미행과 잠복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 삶까지 이토록 주시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취재 및 보도경위에 여러 의문을 갖게 된다"고 지적했다.

양 원장은 또 "당일 만찬은 독대가 아니라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들이 함께 한 만찬이었다"면서 "서 원장에게 모처럼 문자로 귀국인사를 드렸고 서 원장이 원래 잡혀있었고 저도 잘 아는 일행과의 모임에 같이 하자고 해 잡힌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민주당)당사에서부터 전철 한 시간, 식당 잠복 서너 시간을 몰래 따라 다니며 뭘 알고자 한 것이냐"며 "추구하고자 한 공적 이익은 무엇이냐"고 반문했다.

그 뿐만 아니라 "기자정신과 파파라치 황색저널리즘은 다르다"면서 "적당히 하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양 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서도 "원래 약속이 있었던 것이고 일과 이후의 삶까지 이렇게 (보도)하는 것은 너무하지 않느냐"고 했다. 그는 '적절한 만남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은 각자가 판단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good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