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효린, '학폭' 논란 진실공방ing "강경대응" vs "사과 연락 無"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5-27 08:58 송고 | 2019-05-27 09:20 최종수정
가수 효린/뉴스1 © News1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이 학교 폭력 논란을 주장하는 네티즌과의 진실공방을 이어갈 전망이다.

사건은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글부터 시작됐다. 한 네티즌은 15년 전 효린에게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이후 26일 소속사 측은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라며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작성자는 "15년 만에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했다. 그러고는 모든 글을 삭제했다.

이후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26일 추가 입장문을 내고 "앞서 게시됐던 효린의 학폭이라 명명된 모든 게시글이 조금 전 아무런 예고 없이 삭제됐다"고 전했다. 이어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고학 강조했다.

소속사는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계속해서 소속 아티스트가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해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실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자신이 작성자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은 기사에 댓글을 달아 자신의 IP 주소가 차단당했다라고 했다. 그는 "기사 뜨고 몇 시간 후에 효린에게 다이렉트 메시지(인스타그램 쪽지) 답장이 왔다. '만나서 얘기하고 싶은데 연락처 좀 보내줄 수 있을까'라고 하더니 연락이 없다. 감감 무소식이다"라고 했다.

이어 "만나서 연락하자고 하더니 연락 없이 고소하겠다는 입장으로 변경한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