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공식입장] 한지선, 결국 '초사랑' 하차…SBS "대본 전면수정·편집"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5-24 13:37 송고 | 2019-05-24 13:46 최종수정
제이와이드컴퍼니 © 뉴스1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했다가 벌금형을 받은 배우 한지선(25)이 시청자들의 거센 반발에 현재 출연 중인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퇴출된다.

24일 SBS는 "지난 23일 한지선의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을 통보받고, 당황스럽고 어려운 입장이지만 최선을 다해 내부논의를 진행했다"며 "그 결과 한지선씨가 공인으로서 자숙의 시간을 갖는 게 마땅하다고 판단, 한지선씨의 하차를 결정했다"라고 알렸다.

이어 "한지선씨는 극 중 스토리상 사건의 핵심적인 키를 쥐고 있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었지만, 제작진은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대본 전면 수정과 해당 배우의 출연분량을 편집 및 삭제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반사전제작 드라마로, 28회(30분기준)까지 촬영이 진행된 상태"라며 "전면 재촬영은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이라, 기 촬영분 중 일부 장면은 방송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해달라. 한지선 분량은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앞서 지난 23일 한지선이 술에 취해 택시 기사를 폭행해 벌금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주목받게 됐다. 종합편성채널 채널A는 한지선이 지난해 9월 서울 강남구 부근에서 60대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도 폭행해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한지선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본인에게 확인을 한 결과, 지난해 택시 운전 기사 분과의 말다툼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음을 확인했다"며 "한지선은 현재 본인에게 주어진 법적 책임을 수행하였으며, 앞으로 남은 법적 책임 또한 수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지선은 사건 경위를 떠나 어떠한 변명의 여지 없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뉘우치며 깊게 반성하고 있다"라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적으로 개선의 필요성을 느끼고 이를 위해 회사 모든 임직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을 약속 드린다"고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다음은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입장 전문.

SBS ‘초면에 사랑합니다’ 한지선씨 관련 공식 입장문

'초면에 사랑합니다' 한지선씨 관련해서 알려드립니다. 제작진은 23일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습니다. 제작진도 당황스럽고 어려운 입장이지만, 최선을 다해 수습하기 위해 충분한 내부 논의를 거쳤습니다. 그 결과 한지선씨가 공인으로서 자숙의 시간을 갖는 게 마땅하다고 판단, 한지선씨의 하차를 결정했습니다.

한지선씨는 극 중 스토리상 사건의 핵심적인 키를 쥐고 있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제작진은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대본 전면 수정과 해당 배우의 출연분량을 편집 및 삭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드라마는 반사전제작으로 28회(30분기준)까지 촬영이 진행된 상태로, 전면 재촬영은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입니다. 기 촬영분에 한해서는 일부 장면들이 방송 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해당 배우가 나오는 장면은 최소한으로 줄여서 방송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제작진은 향후 드라마 제작이 원만히 진행되고 시청자 분들께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