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칸현장] 봉준호 감독 "원빈, 저평가된 배우…작품 또 같이 하고파"

(칸(프랑스)=뉴스1) 정유진 기자 | 2019-05-24 09:30 송고 | 2019-05-24 10:02 최종수정
봉준호 감독 CJ엔터테인먼트 제공/원빈 뉴스1DB © 뉴스1
봉준호 감독이 '마더'에서 함께 한 배우 원빈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봉준호 감독은 23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칸 모처에서 기자들과 함께 한 티타임에서 원빈에 대해 "원빈은 정말 착하다. 착하고 조용한 성격"이라면서 '같이 또 작품을 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물론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원빈은 가장 연기력이 과소평가된 사람이다. 과소평가까지는 아니지만 조금 저평가 됐다"면서 "'마더' 당시 해외에서 아들 역에 대해 문의가 많았다. 아시아권은 원빈을 너무 잘 알지만 다른 해외에서는 원빈에 대해 정말 많이 물어봤다. 그런데 다녀와서 원빈한테 말해줘도 안 받아들이더라. '감독님, 괜히 저 기분 좋으라고 그런말 해주시는거죠' 라고 하더라. 진짜라고 해도 안 믿는다"고 원빈과의 일화를 밝혔다. 

그만큼 원빈은 조용하고 겸손한 성격이라는 것. 봉준호 감독은 "촬영 때도 내가 만족해서 컷을 하는데도. '제가 잘 못했죠? 답답한데 시간 때문에, 마음에 안 드는 데도 그냥 가시는 거죠?'라고 걱정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빈이) 빨리 영화를 찍어야 할 것 같다. 개인적으로 잘하는 배우이고 저평가된 배우라고 생각한다. 나도 본지가 오래돼 빨리 보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고, 그렇게 얽힌 두 가족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올해 제72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의 유일한 국내 영화 진출작이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