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기상ㆍ재해

[오늘 날씨] 서울 32도, 첫 폭염…대구 35‧강릉 34도 가장 덥다

아침 최저기온 11~22도, 낮 최고기온은 26~35도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19-05-24 06:30 송고
이른 더위가 찾아온 23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 분수대 앞에서 한 시민이 얼굴을 가린 채 걷고 있다. 2019.5.23/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금요일인 24일은 서울에 올 들어 첫 폭염특보가 발효되는 등 낮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전국이 무덥겠다.

기상청은 이날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1~22도, 낮 최고기온은 26~35도로 평년보다 높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이상 매우 크겠다.

오전 11시를 기해 서울을 비롯한 경기 일부 내륙, 강원 영서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효되겠다. 이로써 서울은 지난 2015년부터 폭염특보 적용이 5월로 확대된 뒤 두 번째로 빠르게 폭염특보가 발효됐다. 가장 빠른 폭염특보는 2016년으로 5월20일에 내려진 바 있다. 

서울, 경기도, 강원도, 일부 남부지방에는 25일까지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올라 매우 덥겠다. 특히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강한 일사에 의해 낮 기온이 더욱 상승, 24일 낮 최고기온은 올 들어 가장 높게 올라가는 곳이 많아 폭염특보가 확대, 강화될 가능성도 있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7도 △인천 16도 △춘천 13도 △강릉 22도 △대전 15도 △대구 16도 △부산 18도 △전주 16도 △광주 16도 △제주 20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인천 27도 △춘천 33도 △강릉 34도 △대전 32도 △대구 35도 △부산 27도 △전주 31도 △광주 33도 △제주 30도로 예상된다.

대기질도 좋지 않겠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권, 호남권, 부산, 울산은 미세먼지 예보 등급이 '나쁨'을 보이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국외 유입과 대기 정체로 국내, 외 미세먼지가 축적돼 서쪽지역과 일부 영남권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것"으로 설명했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 앞바다 0.5~1.0m, 남해 먼바다 최고 1.5m, 서해와 동해 먼바다 최고 2.0m로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특보가 지속되면서 농업, 보건, 가축, 산업 등에 피해가 우려되니 특보 발효 지역에서는 기상정보의 유의사항을 적극 참고,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dyk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