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복지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 '쥴' 출시…청소년 대상 판매 집중 단속

복지부, 담배소매점 집중 점검…유해성 학교에 전달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19-05-24 06:00 송고
신종 액상형 전자담해 '쥴'/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보건복지부가 24일부터 국내에 출시될 외국 액상형 전자담배의 청소년 판매행위를 집중 단속하기로 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해외에서 청소년들 사이에 크게 유행하고 있는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 '쥴'(JuuL)과 국내 제품이 이날부터 잇따라 출시될 예정이다.

액상형 전자담배는 USB와 유사한 모양으로, 액상이 담긴 카트리지를 전자담배 기기에 교체해 사용하는 방식(CSV·Closed System Vaporizer)이다.

기존 소비자가 직접 액상을 혼합, 보충해 사용하는 방식에 비해 휴대와 사용이 간편해 미국 청소년들 사이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다.

복지부는 청소년에 대한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를 최대한 차단하고 흡연시작을 예방하기 위해 청소년 판매행위 집중 단속 등의 조치를 5월 말부터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복지부는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 편의점 등 담배소매점에서 청소년에게 담배와 전자담배 기기장치류 판매 행위를 6월까지 집중 점검하고 단속할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별로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 경찰 및 금연지도원 등의 지역 자원을 활용하고, 담배소매점을 대상으로 계도와 홍보 활동도 함께 전개할 계획이다.

또 금연단속원과 금연지도원을 통해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의 금연구역 내 흡연행위를 7월 말까지 집중 지도하고 단속한다는 방침이다. 출시예정인 쥴은 담뱃재나 냄새가 나지 않는다.

복지부는 신종담배의 모양, 제품 특성, 청소년 건강 폐해 등에 대한 정보를 5월 말 제품 출시 직후 학교로 제공, 학교와 가정 내에서 청소년의 신종담배 사용을 통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온라인상 불법 담배 판촉 감시체계도 강화한다. 국가금연지원센터 내 '담배 마케팅 감시단'을 6월부터 운영,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담배 판매와 광고행위를 감시하고 불법사항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에 적극 시정요구 및 고발조치할 계획이다.

이 밖에도 청소년층을 포함한 일반국민의 신종 담배 사용 비율, 빈도, 일반담배 및 궐련형 전자담배와의 중복사용 여부 등 사용 행태를 올해 연구용역을 통해 조사해 금연정책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복지부는 밝혔다.

정영기 복지부 건강증진과장은 "청소년들의 신종담배 사용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뿐 아니라, 이후 만성 흡연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며 "청소년이 어떤 종류의 담배든 흡연을 시작하지 않도록 사전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anghw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