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추신수, 시애틀전 3타수 1안타…3G 연속 안타·12G 연속 출루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19-05-23 08:38 송고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 AFP=News1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안타를 때려내며 12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에 1번타자 좌익수로 선발출전해 3타수 1안타 몸에 맞는 공 1개를 기록했다.

3경기 연속 안타를 때린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6에서 0.297로 소폭 상승했다. 추신수는 지난 9일 피츠버그전부터 12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해 출루율을 0.397에서 0.399로 끌어올렸다.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 몸에 맞는 볼로 출루했지만 후속타자 데니 산타나의 병살타로 아웃됐다.

추신수는 3회말 유격수 땅볼, 5회말에는 1사 1루에서 병살타를 기록했다.

추신수는 8회말 팀이 2-1로 앞선 가운데 안타를 기록했다.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우전 안타를 친 뒤 대주자 딜라이노 드실즈와 교체됐다.

한편 텍사스는 2-1로 시애틀을 제압, 4연승을 질주했다. 24승23패로 5할 승률을 넘어선 텍사스는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2위 자리를 유지했다.


yj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