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N칸현장] "브라보 봉준호!"…'기생충', 첫 공개 8분 기립 박수…2300명 열광

(칸(프랑스)=뉴스1) 정유진 기자 | 2019-05-22 08:25 송고 | 2019-05-22 10:07 최종수정
제72회 칸영화제 '기생충' 공식 상영회 /칸(프랑스)=정유진 기자 © 뉴스1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현지 공식 상영회에서 무려 8분간 기립 박수를 받았다. 관객들은 영화가 끝나자 마자 열광적인 반응을 보냈으며, 박수 소리가 끊이지 않고 8분간 계속됐다. 이례적으로 긴 시간이었다. 그만큼 봉준호 감독의 영화를 향한 관객들의 즉각적 반응을 확인할 수 있었다. 

21일 오후 10시(현지시각, 한국시각 22일 오전 5시)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의 공식 상영회가 열렸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이 참석했다. 당초 영화의 이그제큐티브 프로듀서(EXECUTIVE PRODUCER)인 이미경 CJ 부회장도 동석할 예정이었으나 개인 사정으로 불참했다. 

이날 상영회에 앞서 봉준호 감독과 7명의 배우는 레드카펫을 통해 극장으로 들어왔다. 티에리 프리모 칸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직접 나와 배우들을 반겼다. 특히 2번째 경쟁 진출작으로 칸을 찾은 봉준호 감독은 집행위원장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레드카펫 현장은 4시간 앞서 진행된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보다는 한산했지만, 한국 영화를 좋아하는 골수팬들이 자리를 잡고 배우들을 기다렸다. 특히 한 외국인 팬은 송강호의 팬인듯 한국어로 '송강호 사진 찍어요'라고 적은 푯말을 들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총 2309석인 뤼미에르 극장은 '기생충'을 보기 위해 모인 현지 관객들로 가득 찼다. 관객 중에는 '옥자'로 봉준호 감독과 인연을 맺은 할리우드 배우 틸다 스윈튼도 있었다. 배우들과 봉준호 감독, 영화 제작사 및 배급사 관계자들이 극장의 중앙에 자리를 잡았고, 숨을 죽인 채 처음으로 공개되는 '기생충'에 집중했다.  

공개된 영화는 그야 말로 웃음 폭탄이었다. 한국 사회의 양극화를 꼬집는 빠른 템포의 풍자극으로서 시종일관 봉준호 감독 특유의 블랙 코미디로 웃음을 줬다. 한국 문화에 익숙하지 않은 서양 관객들이지만, 웃긴 장면이 등장할 때마다 박장대소 했고, 긴장감이 해소되는 특정 장면에서는 열광적인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기생충'은 웃음에만 집중한 영화는 아니었다. 한국의 현실을 꼬집는 부분에서는 통렬했고, 가난한 기택네 식구를 연기한 송강호와 장혜진 최우식 박소담에게서는 씁쓸한 페이소스를 느낄 수 있었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고, 그렇게 얽힌 두 가족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제72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이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