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금융ㆍ증권

이주열 "리디노미네이션 검토한 적 없고, 추진 계획도 없다"

"미·중 무역분쟁 영향 짚어보고 있다"

(서울=뉴스1) 민정혜 기자 | 2019-05-20 15:16 송고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일 중구 한국은행 본관 로비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일 "한은은 리디노미네이션을 검토한 적도 없고, 추진할 계획도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이날 중구 한국은행 본관 로비에서 기자들과 만나 "리디노미네이션의 장점이나 기대효과 등을 내세우고 있지만, 부작용도 적지 않기 때문에 그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모아지기도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지금 우리 경제의 대내외 여건이 엄중한 상황이므로 이러한 때 국민적 합의도 이뤄지지 않은 리디노미네이션을 두고 논란이 진행되고 있는 것은 우리 경제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짚었다.

이 총재는 2분기부터 경제 상황이 좋아질 것이라는 기존 전망이 유효한지에 대해서도 "미중 무역분쟁은 불확실성으로 남아있다"며 "지금도 당초 흐름이 이어지는지, 그 진행이 우리 경제에 어떻게 영향을 줄지 꼼꼼히 짚어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 총재는 1/4분기 GDP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나타냈지만, 2/4분기부터는 정부의 재정 집행이 본격적으로 이뤄지고 수출의 부진함이 차츰 완화되면서 성장률도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기획재정부에서 최근 외환시장에 구두 개입했지만 효과가 미미하다는 질문에 대해 이 총재는 "부총리께서 언급했으니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이날 오전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주가·환율 등 금융시장 가격변수의 변동 폭이 확대되는 모습을 보인다"며 "정부는 국내외 금융시장을 24시간 예의주시하며 모니터링하고, 관계기관 합동점검반을 가동하는 등 빈틈없는 비상대응체제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mj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