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6승' 류현진, 원정 첫 승‧ERA 1위‧31이닝 연속 무실점 한 번에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2019-05-20 05:24 송고 | 2019-05-20 06:55 최종수정
LA 다저스 류현진. © AFP=News1

류현진(32‧LA 다저스)이 홈을 벗어나면 약해진다는 편견까지 완전히 깼다. 31이닝 연속 무실점으로 평균자책점 순위도 메이저리그 1위로 올라섰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신시내티와의 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7이닝 동안 88구를 던지며 5피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했다. 팀의 8-3 승리 속에 류현진은 원정 첫 승과 함께 시즌 6승(1패)째를 따냈다.

이날 경기는 6승 도전이자 이번 시즌 아직까지 원정 승리가 없는 류현진의 원정 첫 승 도전 경기이기도 했다. 이날 이전까지 홈에서 5승 무패, 평균자책점 1.22로 강했던 류현진은 원정에서 승리 없이 1패, 평균자책점 2.93을 올려 홈과 원정 성적 편차가 다소 있었다.

그러나 물 오른 투구 앞에 원정 징크스도 불필요한 걱정에 불과했다. 류현진은 1회말 1사 1, 2루 위기를 맞이하며 흔들렸지만, 병살타 유도로 위기를 벗어난 뒤로는 신시내티 타선을 압도하는 피칭을 펼쳐 무난히 원정 첫 승을 수확했다.

이로써 이날 이전까지 1.72였던 평균자책점은 1.52까지 내려왔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 1.54로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기록하고 있던 잭 데이비스(밀워키 브루어스)를 제치고 가장 높은 자리에 올라갔다.

다승 부문에서는 맥스 프리드(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브랜든 우드러프와 내셔널리그 공동 선두가 됐다. 메이저리그 전체 1위는 8승 1패를 기록하고 있는 도밍고 헤르만(뉴욕 양키스)이다.

류현진은 최근 3경기 연속 무실점 포함 31이닝 연속 무실점도 이어갔다. 다저스 최고 기록이자 메이저리그 역대 최고 기록인 오렐 허샤이저의 59이닝 연속 무실점과는 아직 큰 차이지만 대단한 기록인 것은 분명하다.

한편 관심을 모았던 옛 동료 야시엘 푸이그와의 승부에서도 3타수 무안타로 류현진이 압승을 거뒀다. 1번으로 나온 닉 센젤을 상대로만 3타수 2안타로 고전했을 뿐, 다른 타자들을 맞아서는 큰 어려움을 겪지 않았다.


n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