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완델손 결승골' 포항, 경남 꺾고 4연승…대구는 인천 제압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05-19 17:13 송고
포항 스틸러스 완델손(오른쪽)이 19일 양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2라운드 경남FC와 원정 경기에서후반 32분 결승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포항 스틸러스가 완델손의 결승골에 힘입어 경남FC를 꺾고 4연승을 달렸다.

포항은 19일 양산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2라운드 경남과 원정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로써 포항은 김기동 감독 선임 이후 4연승을 질주하며 6승1무5패(승점 19)를 기록했다. 4연패에 빠진 경남은 2승3무7패(승점9)로 10위에 머물렀다.

경남이 전반 21분 코너킥 상황에서 먼저 골망을 갈랐다. 코너킥이 수비수를 맞고 높이 뜬 것을 김승준이 바이시클킥으로 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VAR(비디오판독) 확인 끝에 경남의 오프사이드가 인정돼 골은 무효 처리됐다.

VAR로 위기를 넘긴 포항은 전반 25분 완델손의 헤딩슛으로 선취골을 넣었다. 센터서클 부근에서 동료에게 패스를 하고 페널티박스로 뛰어들어가던 이진현의 크로스를 완델손이 수비의 방해 없이 자유로운 상태에서 완벽한 헤딩골로 연결했다.

경남도 전반 38분 김승준의 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구니모토의 크로스가 수비수에 맞고 굴절된 것을 김승준이 침착하게 오른발로 차넣었다. 이번에도 VAR이 가동했지만 번복없이 골로 인정됐다.

1-1 동점으로 전반을 끝낸 양 팀은 굵어진 빗줄기 속에 후반 들어 공격 작업이 쉽지 않았다. 결승골은 후반 32분 나왔다. 역습 찬스에서 김승대가 수비수 다리 사이로 찔러준 감각적인 패스를 완델손이 페널티박스로 쇄도하며 슬라이딩, 골키퍼를 제치고 공을 골문 안으로 밀어넣었다.

리드를 빼앗긴 경남은 남은 시간 동안 동점을 위해 사력을 다했으나 끝내 포항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대구FC 선수들이 19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2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에드가의 결슬골 후 기뻐하고 있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뉴스1

대구FC는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사령탑이 바뀐 인천 유나이티드를 2-1로 제압했다.

이날 승리로 대구는 6승4무2패(승점 22)를 기록했고 인천은 10경기(2무8패) 연속 무승과 함께 1승3무8패(승점 6)로 최하위를 면치 못했다.

사흘 뒤 광저우 에버그란데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원정 경기를 앞두고 있는 대구는 주전 에드가, 츠바사를 선발 명단에서 제외하고도 승리했다. 에드가는 후반 6분, 츠바사는 후반 16분 교체 투입됐다.

인천은 유상철 감독을 새로 선임한 뒤 첫 경기를 치렀으나 승점을 추가하는데 실패했다.

전반 8분만에 대구가 세징야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정치인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바깥으로 공을 내주자 세징야가 다이렉트 왼발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갈랐다. 전반은 그대로 대구의 1-0 리드로 종료.

후반 들어 공세를 취한 인천도 후반 12분 동점골을 넣었다. 김진야의 크로스를 문창진이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해 골을 터뜨렸다. 1-1 동점.

동점을 허용한 뒤 대구는 에드가와 츠바사를 연달아 투입해 승리를 향한 열망을 드러냈다. 결국 후반 30분 결승골이 나왔다. 황순빈의 땅볼 중거리슛이 골문을 빗나가 흘러나갔고, 에드가가 이를 놓치지 않고 골문으로 쇄도해 슬라이딩하며 슈팅, 골로 연결했다.

결국 대구는 남은 시간을 잘 흘려보내며 2-1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doctor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