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노무현 10주기 날…文대통령, 盧 보러 온 부시 만난다

부시 전 美대통령, 盧 10주기 추도식 참석차 방한해 靑 방문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9-05-19 16:15 송고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1일 (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주 시미밸리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 도서관에서 '용기의 초상화(Portraits of Courage)' 출간 기념 토론회에서 얘기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청와대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지 워커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오는 23일 오전 청와대에서 접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43대 대통령인 부시 전 대통령은 자신의 가문과 인연이 깊은 우리나라 풍산그룹과 관계된 일정을 위해 방한(訪韓)하면서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이번 추도식은 23일 오후 2시에 열린다. 퇴임 후 화가로서 작품활동을 해왔던 부시 전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준비한 것으로도 알려진다.

문 대통령이 추도식에 참석한다면 그 자리에서 만남이 성사됐을 수 있지만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10일 취임 후, 같은 달 23일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이라고 언급한 뒤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고 있다.

부시 전 대통령은 2001년부터 2009년까지 재임했으며 2003년부터 2007년까지 재임한 노 전 대통령과 재임기간이 겹친다. 문 대통령 또한 참여정부에서 민정수석, 시민사회수석,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지낸만큼 부시 전 대통령과 인연이 없지 않다.

문 대통령은 작년 12월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정상회의 참석 중 부시 전 대통령의 부친인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서거에 애도를 표하기도 했다.

두 인사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추억을 나누는 한편 한미동맹, 북한의 비핵화 및 한반도 평화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이 대통령으로 취임한 후, 부시 전 대통령을 만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7월3일에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을 청와대에서 접견한 바 있다.


cho1175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