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전참시' 이영자 매니저, 송이 매니저 부탁에 특강 준비(종합)

(서울=뉴스1) 서동우 기자 | 2019-05-19 00:38 송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전지적참견시점' 송성호 매니저가 송이 매니저 부탁으로 특강 준비에 나섰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새로운 참견인으로 카더가든과 강민경이 출연했다.

이날 박성광의 송이 매니저는 강의를 부탁하기 위해 이영자의 대기실로 찾았다. 송이 매니저가 특강을 부탁한 상대는 이영자가 아니라 송성호 매니저였다.

송이 매니저의 부탁에 이영자 매니저는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송이 매니저는 처음 일을 시작하면서 현장에 대한 정보가 없어서 막막했다며 매니저의 입장에서 강의해주기를 부탁했다.

강의 제안에 주저하는 매니저에게 이영자는 "이런 계기에 인생을 돌아봐야 한다"며 "자기 자신도 점검하는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영자는 생각이 집중되는 곳에서 생각을 정리하고 오라고 조언을 했다.

이영자와 함께 미팅에 나선 매니저는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였다. 송성호 팀장은 적극적이고 주도적으로 미팅을 해나갔다. 이영자는 송팀장이 회의를 하는 모습을 묵묵하게 지켜봤다.

이영자는 매니저에게 판단을 많이 맡기게 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이영자는 "연예인이 갖는 부담감과 미묘한 감정 변화가 있다"며 송 팀장이 본인의 부담감을 알아본다고 했다.

송성호 매니저는 "저도 위로 올라가려면 준비를 열심히 해야 한다"며 "그거를 보여 드리는 건 일밖에 없다"며 의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영자와 매니저는 강의 준비를 위해 남한산성으로 향했다. 남한산성에 도착한 두 사람은 생각의 정리를 위해 각자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각자만의 시간을 정리한 이영자와 송성호 매니저는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다. 이영자의 질문에 매니저가 대답하는 방식이었다.

이영자와 대화를 나눈 매니저는 "개인적인 이야기는 이번이 처음이었다"며 "이상하지만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니저들의 거침없는 제보로 공개되는 스타들의 리얼 일상! 그리고 시작되는 다양한 '참견 고수'들의 시시콜콜한 참견을 담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11시 5분에 방송된다.


dws@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