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일반

"신선한 공기 마시려고…" 中서 승객이 고속철 유리 깨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9-05-19 07:00 송고
중국에서 열차 승객이 신선한 공기를 마시고 싶다며 고속철 유리창을 깬 사건이 발생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9일 보도했다.

올해 30세인 쉬모씨는 최근 상하이에서 베이징으로 향하는 고속열차를 탔다.

점심 때 술을 먹은 그는 속이 더부룩해 신선한 공기를 마시기 위해 고속철의 문을 열려했으나 실패하자 열차 내에 비치된 비상용 망치를 꺼내 창문을 깨려 했다. 그는 실제 한번 창문을 내리쳐 창문은 잘게 금이 갔다.

잘게 금이 간 고속철 유리창 - 웨이보 갈무리

승객들의 신고로 승무원이 출동했고, 승무원은 곧바로 그를 제지했다. 그는 베이징에 도착해 경찰에 인계됐다.

경찰은 공공기물 손괴혐의로 그를 구속했다. 중국 법은 공공기물 손괴의 경우, 최고 징역 3년 형에 처할 수 있다고 SCMP는 전했다.


sino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