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공연ㆍ전시

장애인의 작품도, 어머니의 식기도 공예…공유의 '공예주간'

이번 전시 비롯 전국 각지에서 '2019 공예주간' 진행…26일까지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19-05-17 13:17 송고
기획전 '공예×컬렉션: 아름답거나+쓸모있거나'에 전시된 시각장애인들이 만든 공예품.© 뉴스1 이기림 기자

4세 때 시력을 잃은 어린이가 상상을 통해 조합토로 만든 공예 작품, 어머니가 평소 생활에 사용하던 공예 용품, 유명인사가 그 아름다움에 빠져 모으기 시작한 공예품까지. 17일부터 서울시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리는 기획전 '공예×컬렉션: 아름답거나+쓸모있거나'는 보통의 전시와 달리 창작자가 아닌 사용자와 향유자가 중심이 돼 기획됐다.

전시에 나온 공예품들은 우리의 어머니나 평범한 이웃들, 이어령 문학평론가 한복려 궁중음식문화재단 이사장 등 사회주요 인사들이 소장한 것들이다. 전시는 이들이 어떻게 공예품을 소장하게 됐고, 어떤 의미가 있는지 등을 소개하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이 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하 진흥원)이 17일부터 전국 각지에서 여는 '2019 공예주간(Craft Week 2019)'의 헤드쿼터 기획전이기도 하다. 공예주간은 일상에서 누구나 쉽게 공예를 즐기고 공예 소비를 활성화하며, 공예문화를 더욱 확산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강재영 큐레이터.© 뉴스1

전시를 기획한 강재영 큐레이터는 17일 열린 간담회에서 "동시대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어떻게 공예를 사용하고, 사랑하는지를 공유하는 장이 이번 공예주간 테마"라고 설명했다.

이 전시를 시작으로 26일까지 이같은 의미가 담긴 전시들이 전국 359곳에서 열릴 예정이다.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 진흥원 갤러리에선 한국공예가협회 특별전 '한국 현대공예 시선'과 '공예실천, the praxis'가 열린다. 이외에도 통인화랑과 용산공예관 등에선 공방 연계프로그램이 마련됐다.

또한 서울 북촌, 경기 이천, 전남 나주, 강원 원주 등지에서 각종 공예 연계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올해는 지난해 공예주간이 열린 서울 및 수도권 일대를 넘어 부산, 광주, 창원, 청주, 강릉 등지로 확대됐다.   

이날 오후 4시30분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릴 공예주간 개막식에선 '올해의 공예상' 시상식도 진행된다. 창작부문에서는 고보형 금속공예작가가, 매개부문에서는 아름지기 함양한옥이 선정됐다.  

임미선 진흥원 공예사업본부장은 "지난 100년간 물건을 소비하는 시대였다면 이젠 가치와 의미를 소비하는 시대가 됐다"며 "그동안 공예가 형이상학적으로 이미지 메이킹이 돼있었는데, 우리 생활과 함께하고 있고, 삶의 질을 높이는 게 공예라는 걸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획전 '공예×컬렉션: 아름답거나+쓸모있거나'에 전시된 공예품들.© 뉴스1



lgir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