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울산

10대 아르바이트 3명 술 먹여 성폭행 30대 식당주인 구속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2019-05-16 23:33 송고 | 2019-05-17 09:19 최종수정
울산 남부경찰서. © News1 

10대 여성 아르바이트 직원들만 골라 술을 먹인 뒤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음식점 주인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울산 남구 모 음식점 사장 A씨를 강간 혐의로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께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영업을 끝내고 10대 아르바이트생인 B양에게 술을 먹여 취하게 만든 뒤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B양 외에도 다른 10대 아르바이트생 2명을 출근 첫 날 같은 수법으로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A씨는 "합의로 성관계를 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피해자 진술을 토대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법원도 15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kky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