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스가 日관방 "징용 문제 해결책 제시는 한국이 해야"

"한국이 적절히 대응해야…한일 회담 결정된 바 없어"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019-05-15 21:45 송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 © AFP=뉴스1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5일 이낙연 총리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행정부가 나서면 삼권분립 원칙에 맞지 않는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징용문제 해결책을 제시해야 하는 것은 한국"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스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징용 소송을 둘러싼 정부 대응에 한계가 있다"는 이 총리의 발언에 "코멘트는 피하고 싶다"면서도 "현재 한일 관계는 매우 어려운 상황에 있다. 이는 한국 측의 부정적인 움직임이 잇따르면서 빚어진 것"이라고 한국에 책임을 돌렸다. 

그러면서 "징용 문제 등 한일 현안에 대해선 한국 측의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스가 장관은 내달 28~29일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한일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냐는 질문에 "(현재로서) 결정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작년 10월 징용피해자들에 대한 일본 해당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하는 한국 대법원의 첫 판결이 나오자,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배상 문제도 해결됐다고 주장하면서 지난 1월부터 한국 측에 양자 협의를 요구하고 있다.


angela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