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바른미래 오신환 선출, 패스트트랙 강행 심판"

"진정한 野로 거듭나 文정권 폭주 견제 동참하길"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05-15 14:21 송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5대 의혹' 관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5.15/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자유한국당이 15일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로 오신환 의원이 선출된 것에 대해 김관영 전 원내대표의 무리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강행에 대한 바른미래당 의원의 심판이라고 평가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5대 의혹 관련회의에서 "김 전 원내대표가 사보임을 강행하면서 무리하게 패스트트랙을 추진한 것에 대한 바른미래당 의원의 심판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선거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날치기 패스트트랙에 대해 사실상 무효를 선언한 것으로 보인다"며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처음부터 다시 논의할 것을 요청한다. 그래서 국회가 해야할 일을 챙기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전임 원내대표의 독선적 리더십에 대한 일침"이라며 "오 원내대표의 합리적이고 민주적인 정당 운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한국당을 제외한 야 3당 모두가 친정부, 범여권 행세로 일관하며 민주당 1당 독재를 방조해왔다. 대화와 타협은 사라지고 의회민주주의는 처참히 짓밟힐 수밖에 없었다"며 "오 원내대표 선출을 계기로 대화와 타협이 재개되고 의회민주주의가 되살아나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당과 함께 진정한 야당으로 거듭나 문재인 정권의 폭주 견제와 대한민국 민생 회복을 위한 노력에 동참해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asd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