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서울

강서구, 18일 '청소년 축제' 어울림마당 개막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2019-05-14 11:08 송고



© 뉴스1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청소년들이 직접 만들어 가는 문화 축제인 '2019년 강서구 청소년 어울림마당' 개막식을 오는 18일 오후 2시 김포공항 롯데몰 썬큰광장에서 개최한다.

구는 건전한 청소년 문화 육성과 지역 청소년 동아리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개막식 행사는 개막 선포식을 시작으로 지역 초·중·고 동아리 14개 팀이 댄스, 사물놀이, 오케스트라, 힙합 등 다양한 장르의 개성 넘치는 무대를 연출한다.

또, 과학 , 창의융합, 연극 등 학생들의 평소 관심분야에 대해 서로 간 소통할 수 있는 부스를 손수 마련해 운영한다.

이와 함께 지역 내 청소년 관련 기관인 '강서 I WILL센터(인터넷중독예방센터)'와 '청소년이동쉼터' 등 총 4개 기관이 참여해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상담 및 예방 활동을 펼친다.    

올해 강서 청소년 어울림마당은 이날 행사를 시작으로 청소년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이벤트가 11월까지 매달 열린다.  내달에는 청소년 동아리 콘서트인 '청춘 싸이퍼'가, 7월에는 학생과 가족들이 함께하는 소통한마당 '달빛잔치'가 마련된다.

9월에는 20회째를 맞는 '2019 강서 Youth Festival'을 통해 그동안 갈고 닦은 솜씨를 마음껏 펼치고 10월에는 학생들이 다양한 진로체험을 경험할 수 있도록 부스를 마련해 '창작 놀이터'를 운영한다.

올해 어울림마당은 11월 9일 청소년 문화축제인 '즐거운 반란'으로 마무리된다.


arg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