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전북

이스타항공 “중국노선 통해 신성장 동력 확보할 것”

中 6개 노선 운수권 확보, 관광 연계상품 개발로 경쟁력 제고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2019-05-08 16:05 송고
이스타항공© News1

이스타항공이 새로운 중국 노선을 통해 신성장 동력 확보에 나선다.

이스타항공은 최근 국토교통부로부터 6개 노선 주 27회의 운수권을 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추가로 확보한 노선은 인천~상하이(주7회) 노선을 비롯해 제주~상하이(주7회), 인천~정저우(주4회), 부산~옌지(주3회), 청주~하얼빈(주3회), 청주~장가계(주3회) 노선이다. 모두 중국노선이다.

인천~상하이, 인천~정저우 노선 확보는 의미가 남다르다.

현재 인천~상하이 노선의 경우 대한한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정저우 노선은 대한항공이 운항하고 있다. 이에 이번에 이스타항공이 두 개 노선을 확보, 양대 FSC의 독과점을 해소하게 됐다.

인천~상하이 노선은 관광과 비즈니스 수요가 많지만 상하이공항의 포화로 슬랏(SLOT 항공기 이착륙 허가시간) 확보가 쉽지 않은 노선으로 알려졌다.

이스타항공은 기존 청주~상하이 노선의 운항 경험과 현지 인프라 등을 활용해 인천~상하이 노선의 최우선 취항을 목표로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이후 제주~상하이 노선을 연계한 상품 개발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정저우의 경우 중국의 낙양 소림사 등 관광 자원이 풍부해 관광 중심의 노선 활성화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또한 정저우 인근의 제남을 통해 이뤄지던 중국의 대표 명산 태항산의 관광수요까지 끌어올 수 있도록 상품을 구성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청주~하얼빈, 장가계, 부산~옌지 등 지방발 중국 노선 취항에도 최대한 노력할 예정이다. 이스타항공은 지방에서도 수요가 충분한 장가계 노선을 활용한 관광 상품을 개발, 지방발 중국 노선을 활성화시킴으로써 지역경제와 공항 활성화를 이끌어 낼 예정이다.

이스타항공은 총 21대의 항공기를 보유 중이었지만, 지난 3월 737맥스8 기종 2대의 운항을 중지한 상태다. 이스타항공은 이번 중국노선 의 운영과 하반기 노선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B737-800 기종 2대를 추가 확보해 7월 중 도입한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중국 노선의 신규취항은 절차상 3~5개월이 소요되는 만큼 노선확보와 함께 바로 운영 준비에 들어갔다”며 “2010년부터 중국 노선 확보를 위해 국적 항공사 중 가장 많은 부정기편을 띄우며 노하우를 쌓아 왔던 만큼 신규 취항을 통해 새로운 노선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가 자산인 운수권이 국민의 항공 편의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94ch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