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단독] '열혈사제' 김수녀 백지원, 신생 이끌엔터行…지진희와 한솥밥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05-07 09:00 송고
이끌 엔터테인먼트 © 뉴스1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에서 '김수녀' 김인경 역으로 활약한 배우 백지원에게 소속사가 생겼다. 

7일 뉴스1 취재 결과, 백지원은 신생 기획사인 이끌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이끌엔터테인먼트는 최근 배우 지진희와 전속계약 소식을 알린 신생 기획사다. 

백지원은 이끌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더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앞서 그는 최근 종영한 '열혈사제'에서 '김수녀'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주인공인 김해일(김남길 분)의 따뜻한 조력자이자 구담성당을 지키는 든든한 주임 수녀로 극을 함께 이끌었다. 또한 후반부에서는 타짜 '평택 십미호'라는 반전 과거가 드러나면서 '구담 어벤져스'와 공조에 성공하며 주목받았다. 

백지원은 그간 연극 무대에서 쌓은 내공을 바탕으로 다수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며 안정적인 연기력의 신스틸러로 자리매김했다. 드라마 '밀회' '풍문으로 들었소' '애인 있어요' '매드독' '훈남정음' '친애하는 판사님' '남자친구' 등에서도 활약, 시청자들에게 호평 받았다. 매 작품 출연마다 연기 변신을 거듭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백지원의 행보가 기대된다. 

한편 백지원은 '열혈사제' 종영 후 차기작으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aluemchang@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