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박원순 "경찰, 나경원 선거지원 의혹은 국정조사급 사안"

2011년 시장 선거 당시 의혹 두고 강력 비판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2019-05-02 16:43 송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4월15일 오전 중구 서울시청에서 시민체감형 미세먼지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2019.4.15/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지난 2011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때 경찰이 나경원 당시 한나라당 후보의 캠프 역할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박원순 서울시장이 "국정조사라도 해야 할 사안"이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박원순 시장은 2일 SNS를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해 경찰은 즉각 진상조사에 나설 것을 요청한다"며 "나경원 원내대표 또한 분명히 답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대로 된 해명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국정조사라도 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한겨레는 2011년 선거 당시 경찰이 후보 동향 파악과 선거 판세 분석은 물론, 선거전략까지 담은 문건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보도했다. 

박 시장은 "그동안 이명박·박근혜 정권에서 서울시장을 하는 동안 여론몰이, 정책에 대한 노골적인 반대, 박원순 제압문건, 국정원 불법사찰 등 많은 일들을 당했다"며 "그러나 정보경찰을 이용해 선거 때부터 '박원순 죽이기'가 시작됐었다니 참담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것이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실체이고, 국민들이 광장에 모여 촛불을 들었던 이유"라며 "촛불이 바꾸고자 한 것은 이런 낡은 정치"라고 꼬집었다.

그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지금 여러분이 해야할 일은 명분 없는 장외투쟁이 아닌 헌법과 민주주의를 훼손해온 지난 정권의 과오에 대한 처절한 참회와 반성이어야 한다. 국민들 앞에 아직도 하지 않은 석고대죄다"고 지적했다.


hone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