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황교안 "정부, 대오각성 안하면 국민분노 靑 담장 무너뜨릴 것"

"국민 세금을 선거용 선심정책에 퍼붓는 등 매표행위 해"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이균진 기자 | 2019-05-02 10:21 송고 | 2019-05-02 10:23 최종수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의회 쿠데타’로 규정하고 이날부터 전국을 순회하는 장외 집회와 범국민 서명운동에 돌입한다. 2019.5.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이 대오각성하고 정상적인 국정운영으로 돌아오지 않는다면 국민의 분노가 청와대 담장을 무너뜨릴 것이라고 경고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당은 오늘부터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국민과 함께 가열찬 민생투쟁을 펼치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악법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철회하고 경제 살리기에 올인해야 한다"며 "총선용 선심 살포 추가경정예산이 아닌 제대로 된 재난·민생 추경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더 심각한 문제는 나라의 미래와 청년 세대의 내일에 대해 도무지 생각조차 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일자리를 만든다고 54조원을 가져다가 단기 아르바이트만 양산하는 등 국민 세금을 선거용 선심 정책에 퍼붓고 혈세를 풀어 표를 사는 매표행위를 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는 "지금 국민이 대통령에게 요구하는 것은 마이너스로 추락한 경제를 살려내고 고통받는 민생을 보살펴 달라는 것"이라며 "청년과 가장이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도록 제대로 된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 정권은 국정 우선순위부터가 잘못돼 있다"며 "최저임금을 맞출 수 없어 눈물로 직원을 내보내고 그것도 안돼서 가게 문을 닫는 자영업자에게 선거법 패스트트랙이 무슨 의미가 있고, 청년은 일자리를 찾지 못하고 거리를 헤매고 일터에서 쫓겨난 가장이 거리에 내몰리고 있는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가 뭐가 그리 급하냐"고 비판했다.


jr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