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알몸상태로 소화기 분사' 추정 여성 변사체로 발견

(부산=뉴스1) 조아현 기자 | 2019-05-01 23:46 송고 | 2019-05-02 01:03 최종수정
자료사진.@News1 DB

심야시간 부산의 한 건물에 침입해 알몸 상태로 소화기를 뿌리고 달아난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지난달 27일 오전 5시40분쯤 경남 창원시의 한 운동장 앞 광장에서 발견된 A씨(25·여)의 시신이 소화기 난동을 부리고 달아난 피의자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A씨는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발생 나흘째인 1일 이같은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수사를 종결하기로 했다.

지난달 27일 0시20분쯤 부산 부산진구 당감동의 한 치과 건물에 한 여성이 무단으로 침입해 5층 옥상에 신발과 옷을 벗어놓은 뒤 3층으로 내려와 벽에 설치된 화재경보기를 부수고 소화기를 비상계단에 마구 뿌렸다.

경찰은 현장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해당 여성이 범행 이후 옷을 다시 입고 택시에 탑승한 뒤 경남 창원으로 이동한 경로를 확인했다.

경찰은 창원에서 발견된 A씨와 알몸 소화기 난동을 부린 여성의 신원이 일치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현장에서 채취한 DNA 시료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감정을 의뢰했다.




choah45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