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한국당, 의원직 총사퇴·文정권 불복종운동 나서라"

"황교안, 대통령 놀이 그만하고 투쟁 진정성 보여야"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19-04-30 10:46 송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30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정국과 관련,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국회의원직을 총사퇴하고 20대 국회를 마감하라"고 촉구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을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날치기로 통과시켰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한국당 해산 청원이 100만명에 이른다"며 "역시 좌파들의 동원력과 결집력은 참으로 놀랍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에 반해 우파들의 안이함과 방관은 예나 지금이나 달라지지 않았다"며 "얼마나 우파나 한국당을 깔보면 정국 운영을 저렇게 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홍 전 대표는 "이제 의회정치는 조종을 고했다"며 "지도부도 대통령 놀이 그만하고 국민과 함께 문재인 정권 불복종 운동에 나서라"고 요청했다.

이어 "황교안 대표가 말하는 결사항전이라는 말은 이때 하는 것"이라며 "투쟁의 진정성이 보여야 국민들이 움직인다. 공안검사 출신의 정국 분석력과 정국 대처 능력을 보여줄 때"라고 강조했다.



hj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