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민석 "나경원 생각없는 관종정치…총선 망칠 것"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2019-04-28 13:11 송고 | 2019-04-28 15:00 최종수정
김민석 민주연구원장. © News1 이종덕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의 김민석 원장은 28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생각과 개념 없는 '관종(관심 종자) 정치', 이것이 한국당을 망하게 할 일등 공신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김 원장은 오는 5월 13일 임기 종료를 앞두고 지난 2년 간 민주연구원의 성과와 그간의 소회를 밝히는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 원장은 "퇴임 시점에서 정국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한다"며 "저대로 두면 한국당이 망할텐데, 대선은 박근혜가 망치고 지방선거는 홍준표가, 총선은 나경원이 망쳤다는 소리를 듣게 될 것 같다"고 했다.

김 원장은 한국당을 겨냥해 "한국당에 대해서 여야 정당들이 뭉치는, 비한국당 연합이 빈발하고 있다. 이것은 한국정치에 유례가 없는 독특한 상황이다. 원인은 한국당 때문"이라며 "한국당이 한국 정치의 문제아가 돼 버린 것"이라고 했다.

이어 "시대착오적 동굴에 갇힌 '동굴 보수' 행태를 보이다가 최근 며칠 사이 폭력 보수로 전락했다"며 "개혁방해, 막말과 폭력, 대표성 왜곡은 정상이 아니다. 진원지인 한국당은 정상이 아니다"라고 했다.

김 원장은 "한국당이 주변 정당으로 가는 특징을 골고루 보이고 있다"며 근거로 △당심과 민심의 괴리에 따른 황교안 한국당 당대표의 선출 △태극기 세력과 같은 극단주의의 장악 △대안 없음 등 3가지를 들었다.

그러면서 "저희들이 내부적으로 시행하는 여론조사나 각종기관의 조사를 종합분석하면 한국당에 대한 비토가 50%를 지속 상회한다"고 주장하며 "'가까이하기엔 부끄러운 당신' 현상이다. 이런 현상이 심화할 것으로 본다"고 내다봤다.

김 원장은 민주연구원의 성과와 관련해 △정책 연구의 양적·질적 발전 △국정 홍보 강화 △당 조직과의 연계 강화 △정책 연구 기능 강화 △혁신적 포용 국가 연구 등 5가지를 제시하며 "지난 2년간 민주연구원의 성과를 한마디로 종합하면 집권여당 씽크탱크 역할 1단계를 마무리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혁신적 포용 국가를 당 노선으로 만들기 위해 작업하고 있다"며 "저희가 큰마음 먹고 작년 하반기부터 6개월 이상 연구원 집단을 투입해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혁신적 포용 국가를 완성하는 것을 국가 목표로 제시해야 한다는 점에서 포용 국가론을 정리하고 있다"며 "장기적인 로드맵과 시범사업을 어떻게 만들 것인가를 내년 총선까지 집중 연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미 대한민국은 종래 국가 발전의 틀, 불균등 발전 전략으로 갈 수 없다는 것이 명확해졌다"며 "모든 정치·경제·사회적 어려움은 패러다임을 바꾸는 전환의 계곡을 거치면서 겪는 현상이다. 이를 거쳐 갈 곳은 혁신적 포용국가 외에 없다"고 했다.

향후 과제로는 연구원 인력 정비와 국정홍보 기능 강화 등을 꼽았다.

김 원장은 "제가 맡은 2년간은 전략 기능이 기대하는 만큼 많이 발전하진 않았다는 아쉬움을 갖고 있다"며 "전략 국정홍보 기능 강화가 필요하다고 본다. 후임 원장께서 이를 잘 해주시길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구원장직에서 물러난 뒤 행보와 관련해선 "다음 총선에 출마할 것"이라면서도 지역구로 영등포을을 염두에 두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당의 룰과 순리에 따라서 정해질 것으로 본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정치를 길게 하면서 포용국가 전도사로 정책을 개발하고 충분히 알리는 일을 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se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