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이슈] 박유천, 영장실질심사 출석…표정은 '여유' vs 질문엔 '침묵'(종합)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04-26 14:26 송고 | 2019-04-26 14:30 최종수정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32)가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9.4.2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 JYJ 출신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수원지방법원에 모습을 드러냈다. 취재진의 질문엔 침묵했다. 

박유천은 26일 오후 2시께 경기도 수원지방법원에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현재 박유천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마약투약 안했다고 하는데 어떻게 양성 반응이 나왔나?" "구매 마약을 전부 투약했나?" "모든 게 황하나씨 때문 이라고 생각하나?" 등의 취재진에 질문에 박유천은 답하지 않고 내부로 이동했다. 하지만 내부로 이동하는 박유천의 표정은 여유로웠다.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32)가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9.4.2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씨(32)가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9.4.26/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앞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23일 박유천에 대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검찰에 신청했고, 검찰은 해당일 오후 박유천에 대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박유천은 필로폰 0.5g씩 총 세 차례 구매했으며 확보한 필로폰은 전 연인이자 SNS 유명 인플루언서인 황하나(31)와 다섯 번에 걸쳐 함께 투약한 정황이 파악됐다.

하지만 박유천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는 지난 25일 필로폰이 검출 된 사실은 부인할 수 없되, 필로폰 성분이 왜 몸에서 나왔는지 알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논란이 커졌다. 박유천이 여전히 마약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하고 있어서다. 

지난 10일 기자회견에서도 박유천은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적도, 내가 마약을 한 적도 없다"고 발언했던 것과 달리,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자 소속사도 등을 돌렸다. 박유천이 JYJ를 결성할 당시부터 함께 해온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4일 박유천의 은퇴와 계약 해지를 공식화하기도 했다. 팬들도 지난 23일 '퇴출 촉구 성명문'을 발표했다. 

한편 수원지법은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박유천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박유천의 구속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aluemchang@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