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김정은 전용열차, 스탈린이 김일성에 건넨 선물"

마이니치신문 "북러 접경 인근에서 출발했을 수도"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19-04-25 08:55 송고 | 2019-04-25 09:04 최종수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24일(현지시각)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북에서부터 타고 온 전용열차. 2019.4.2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방문길에 탑승한 전용 열차가 과거 김일성 주석이 구소련 지도자였던 스탈린에게서 받은 선물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5일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이 전용 열차가 17~21량 구성으로 스탈린이 김일성 주석에게 선물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김 워원장은 전날 새벽 이 전용 열차를 타고 같은 날 저녁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신문은 평양과 블라디보스토크를 잇는 철로의 길이가 1180㎞에 달한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과 러시아의 접경 지대 인근에서 출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은 이날 오후 1시(한국시간 낮 12시)를 전후해 시작될 전망이다. 그는 현재 회담 장소인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 입성해 있더고 마이니치신문은 전했다.


past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