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골목식당' 백종원, 곱창집 女사장님에 '단점 팩폭'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9-04-25 06:30 송고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 뉴스1

요리연구가 백종원이 곱창집 여자 사장님의 단점을 제대로 지적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은 충남 서산 해미읍성 곱창집을 찾았다.

새로운 곱창 소스를 개발한 곱창집은 점심식사 장사를 마쳤고, 이때 백종원이 나타났다.

이날 손님들은 곱창에서 냄새는 나지 않는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긴 했지만, 이상하게 고추장을 찾았다. 간장 소스에 비해 된장 소스는 잔반으로 많이 보이기도. 

백종원이 가게 안에 들어오자, 왠지 모를 싸늘한 공기가 감돌았다. 백종원은 "어제 내드린 숙제가 뭐였냐"고 입을 열었다. 아들이 "전골용 양념장 만들기, 된장 소스와 간장 소스 만들기"라고 답했다. 

백종원은 여자 사장님에게 구이 먹은 손님들의 반응을 물었다. 여자 사장님은 "맛있다고 하더라. 간장은 맛있다고 하던데 쌈장은 시다고 했다"고 답했다.

이에 백종원은 "그거 때문에 사모님 혼내려고 하는 것"이라고 해 긴장감을 높였다. 그는 "손님이 된장 소스가 마음에 안 들었던 거다. 고추장 달라는데, 그 다음이 잘못되지 않았냐. 뭔지 모르는 게 단점"이라며 "어떤 소스가 문제인지 확인도 안 하더라"고 꼬집었다. 고추장이 필요하다는 손님에게 고추장만 건네고 이유는 묻지도 않은 점을 지적한 것. 

백종원은 "손님에게 물어봐야 한다. 첫 개시한 소스였기 때문"이라며 "잔반 치우면서 딱 보면 알지 않냐. 어떤 소스를 주로 먹었는지"라고 했다. 또한 "소스에 대한 데이터를 하나도 신경 안 쓰더라. 고추장 달라는 건 싱겁거나 단맛이 부족해서 그런 거다"고 덧붙였다.

특히 백종원은 여자 사장님을 향해 "어머니 단점은 일단 싫은 걸 기피한다. 무시하려 그러고 그냥 넘기려고 한다. '알아요~' 하고 넘긴다"면서 단점을 '팩폭'해 시선을 모았다.

백종원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내가 뭐라고 하면 심각하게 들어주고 그래야 하는데, 그 상황만 모면하려 하는 거다. 음식점 하면서 굉장히 안 좋은 점"이라며 지적을 이어갔다.

이같은 말에 여자 사장님은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현실을 직시하고 변해야 한다는 백종원의 조언, 과연 여자 사장님이 태도를 고칠지 주목된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lll@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