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 "골프는 내 인생의 작은 부분"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2019-04-24 16:38 송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휴젤-에어 프레미아 LA 오픈에 출전하는 고진영. © AFP=뉴스1

고진영(24·하이트진로)이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오르고도 "골프는 내 인생의 작은 부분"이라며 자신의 인생 철학을 밝혔다.

고진영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 컨트리클럽에서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휴젤-에어 프레미아 LA 오픈을 앞두고 AFP 통신과 인터뷰에서 "세계랭킹 1위가 돼서 정말 영광이다. 하지만 1위는 누구나 될 수 있다. 랭킹은 단지 숫자일 뿐"이라고 말했다.

올해 7개 대회에 출전해 5개 대회에서 톱3를 기록한 고진영은 우승컵도 두 번이나 들어 올렸다. 3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에서 시즌 첫 승을 거둔 뒤 이달초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에 오른 고진영은 3주 연속 정상 자리를 지키고 있다.

고진영은 "10~11살때부터 박지은, 신지애, 서희경, 유소연, 박인비 등 선배들을 보며 자랐다"며 "그들은 훌륭한 선수였지만 난 아마추어였고 그래서 더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와 함께 훈련을 많이 했는데, 아버지는 권투 선수 출신이어서 항상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고진영은 최근 상승세의 비결은 바로 행복에서 온다고 강조했다.

그는 "골프는 내 인생의 작은 부분"이라며 골프장 바깥의 개인 생활에서 행복을 느낀다고 말했다. 자신을 가장 행복하게 만드는 것들로는 "가족, 반려견, 신, 친구들, 음식"을 꼽았다.

최근 다녀온 여행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그랜드캐니언을 비롯해 이름 모를 협곡을 많이 다녀왔는데, 정말 신이 있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었다. 정말 놀라운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LA 오픈을 앞둔 각오도 밝혔다.

지난해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그는 "LA에서 경기하는 것은 항상 행복하다. 한국 팬들도 많고 한국 음식도 많다"고 기뻐했다.

그는 "날씨 또한 정말 완벽하고 코스 상태도 놀랍다. 이번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hahaha8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