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에릭센의 소화제포…토트넘, 4위 싸움에서 치고 나갔다

브라이튼전 후반 44분 결승골... 토트넘 70점 고지 올라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19-04-24 10:10 송고
토트넘이 치열했던 EPL 4위 경쟁에서 한 발 앞서 나가고 있다. © AFP=뉴스1

토트넘 팬들은 보는 내내 고구마를 씹고 있는 듯 답답했던 경기다. 상대의 밀집수비, 질식수비에 좀처럼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흘려보낸 시간이 89분이다. 아무리 뛰어난 선수들을 보유한 팀이라도 마음 먹고 걸어잠그는 팀을 상대로 플레이 하는 것은 쉽지 않다.

그러던 후반 44분에 나온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왼발 중거리슈팅은 막힌 체증을 뚫어내는 소화제 같은 득점이었다. 이 결승골과 함께 토트넘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했던 4위 싸움에서 한 발 앞으로 치고 나왔다.

토트넘이 24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19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브라이튼 앤드 호브 알비온과의 홈 경기에서 후반 44분 터진 에릭센의 천금 같은 결승골 덕분에 1-0으로 승리했다.

23승1무11패가 된 토트넘은 리버풀(승점 88)과 맨체스터 시티(승점 86)에 이어 3번째로 70점 고지에 오르며 3위 자리를 지켰다. 동시에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이 주어지는 4위 경쟁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토트넘은 지난 20일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맨시티와의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그러나 토트넘의 패배를 본 뒤에 경기를 치른 맨유(vs에버튼 0-4패)와 아스널(vs크리스털팰리스 2-3패)도 모두 졌고 가장 강력한 추격자 첼시마저 지난 23일 번리와 2-2로 비기는 등 도움이 따랐다. 현재 4위 첼시는 승점 67점이고, 5위 아스널과 6위 맨유는 각각 66점과 64점이다.

브라이튼전 승리는 여러모로 가치가 컸다. 상대들의 결과를 떠나 자신들의 다음 라운드가 만만치 않은 웨스트햄과의 런던 더비라는 측면에서 브라이튼전에서 얻은 승점 3점은 값졌다. 이 경기에서 토트넘이 시도한 슈팅이 무려 29개였다. 그야말로 일방적으로 두들기고도 끝내 문을 열지 못했다면 맥이 빠졌을 토트넘이다.

부담을 덜었다는 것도 의미 있다. 다가오는 웨스트햄전은 올 시즌 토트넘의 가장 중요한 일정이라 할 수 있는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5월1일 vs 아약스)을 앞두고 열리는 경기다. 만약 브라이튼전이 무승부에 그쳤다면 웨스트햄전 경기 운영이 괴로웠을 포체티노 감독이다.

결승골을 넣은 이날의 영웅 에릭센은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박스 안에 많은 선수들이 포진된 팀과의 경기는 너무 어렵다. 힘들고 긴 경기였다"고 돌아본 뒤 "우리는 계속해서 집중해야한다. 3위 자리를 유지하기 위해 긴장감을 가져야한다"는 말로 자리 수성에 대한 의지를 피력했다.

따라오는 첼시와 맨유는 오는 29일 껄끄러운 맞대결을 펼치고 아스널은 울버햄튼전(25일)에 이어 레스터시티전(28일)을 모두 원정으로 소화해야한다. 여러모로 토트넘이 유리해진 형국이다.

토트넘이 한동안 부진을 겪을 때는 경쟁자들도 동시에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며 한숨을 돌리더니 결정적 고비는 자신들의 힘으로 넘어선 형국이다. 치열했던 4위 싸움의 결말이 조금씩 보이고 있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