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포항, 신임 김기동 감독 선임… 대행 아닌 정식 감독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2019-04-23 13:10 송고
포항 스틸러스가 김기동 감독을 선임했다. (포항 제공) © 뉴스1

올 시즌 초반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포항 스틸러스가 김기동 신임 감독 체제로 새 출발한다. 

포항 구단은 23일 "지휘봉을 내려놓는 최순호 감독을 대신해 김기동 수석코치를 신임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밝표했다.

포항은 개막 이후 저조한 경기력과 성적을 보이고 있다. FA컵은 32강에서 탈락했고 최근 원정 5경기에서 무득점을 기록하는 등 부진의 고리를 끊지 못하고 있다. 이게 구단은 "경기력 향상과 분위기 반전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며 감독 교체의 배경을 설명했다.

신임 김기동 감독은 선수 시절 포항에서 주장으로 활약하며 팀의 전성기를 이끌던 구단의 레전드다. 구단은 "포항에서 10년 이상 선수와 지도자로 활약하며 '포항축구의 정체성'을 그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으며 선수단의 장단점 또한 가장 잘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포항의 전통과 명성 유지에 강한 책임감과 새로운 전략·전술에 대한 학구열도 높아 현 위기를 타개할 적임자로써 분위기 반전을 이끌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아울러 포항은 김기동 감독체제를 확고히 해 코칭스태프 변화에 따른 불안요소를 최소화하고 지도자가 책임감을 갖고 조기에 팀을 안정화 시킬 수 있도록 대행체제가 아닌 정식감독으로 곧바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포항의 12대 감독인 김기동 감독의 계약기간은 2020년 12월까지다.

한편 구단은 "전임 최순호 감독에게는 유소년 육성을 위한 역할 등 구단의 발전에 지속적으로 기여토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