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5호선 '광나루-강동' 2시간 넘게 멈춰서…하선 운행 재개(종합)

군자·강동역에서 대체 이용 버스 2대 준비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2019-04-18 13:05 송고

   
18일 오전 10시58분쯤 지하철 5호선 광나루역에서 강동역 간전차선 단전이 발생해 이 구간 양방향 지하철운행이 중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19.4.18/뉴스1 © News1 황덕현 기자

18일 오전 10시58분쯤 지하철 5호선 광나루역에서 강동역간 상하선 전차선 단전이 발생해 이 구간 양방향 지하철운행이 중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하선 구간은 운행을 재개했지만, 상선 구간은 2시간 넘게 운행이 중단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이날 오전 이번 사고로 군자역~강동역 간 4개역의 양방향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이후 오전 11시20분쯤 광나루-강동 구간 하선은 열차 운행을 재개했다고 서울교통공사 측은 밝혔다. 상선 열차는 아직 중단 상태다.

공사는 현장지휘소를 가동하고 관계 직원을 출동시켜 원인을 파악하고 복구 중이다.

공사는 광나루-강동 구간 이동을 위해 군자·강동역에서 대체 이용할 수 있는 버스를 2대 준비했다.

공사 관계자는 "열차 이용에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 빠른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argus@